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 일 09:30 ~ 18:30
  • 토요일 09:30 ~ 15:00
  • 점심시간 13:00 ~ 14:00
  • 공휴일 09:30 ~ 13:00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음/공휴일,일요일 휴진
매주 둘째주 목요일은 오전진료(13시까지)

전화상담문의

  • 02-2605-2580
  • FAX. 02-2603-2580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사소한 습관이 방광염을 부른다, 일상 속 ‘여성 방광염’ 예방법
갑작스럽게 소변이 마렵거나, 소변을 볼 때 통증이 느껴진다면 방광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방광염은 세균 감염으로 인해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증상으로, 특히 여성에게 흔하다. 해부학적으로 여성의 요도가 짧고 장내 세균이 회음부와 질 입구에 쉽게 증식하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 자료에 의하면 2020년 방광염 환자의 90.9%는 여성이었으며, 나이별로 살펴보면 40~50대가 가장 많았다.대장균이 주요 원인, 항상 청결하게 유지해야방광염을 가장 많이 일으키는 균은 항문 주위와 직장에 가장 많이 서식하는 대장균이다. 여성은 항문과 질, 요도 입구가 가깝게 위치해, 질 속이나 요도 입구에 균이 묻어 방광 안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가장 많다. 따라서 항상 항문과 질 주위를 청결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밖에도 성교 직후나 질 속에 피임제제나 기구를 삽입하는 경우, 소변을 너무 오래 참는 습관으로 인해 방광염이 생기기도 한다.

방광염은 세균 감염으로 인해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증상으로, 특히 여성에게 흔하다

하이닥 비뇨의학과 상담의사 이수형 원장(그랜드비뇨의학과의원)은 하이닥 Q&A에서 “방광염은 여성의 50%가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며, 주요 증상으로는 잔뇨감과 빈뇨, 야간뇨, 배뇨시 요도작열감, 하복부통증, 요실금, 혈뇨 등이 나타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방광염의 증상은 생리적인 문제와 직결되어 있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기 때문에 증상이 느껴지면 최대한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또한 방광염을 방치하면 급성신우염이나 요관염 등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심하면 신장기능 저하로 신부전증으로 발전할 수 있음으로 조기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방광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은?방광염은 한 번 생기면 재발하기 쉬우므로 미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평소에 잘못된 사소한 습관이 방광염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잘 숙지하고 실천하도록 하자. 자극적인 음식 피하기= 너무 매운 음식이나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식품, 알코올과 같은 자극적인 식품은 방광을 자극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반면 크랜베리나 산수유, 다시마, 늙은 호박 등 체내 유해균을 제거하고 항균 효과가 있어 충분히 먹는 것이 좋다. 하이닥 유튜브에서 내과 최정은 원장(처음처럼내과)은 “비타민 B, C가 풍부한 크렌베리 주스, 녹차 등은 방광염을 유발하는 세균 완화에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하이닥 유튜브 참고: 이 증상이 있다면 '방광염'을 의심해보자!)자극적인 음식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방광을 자극할 수 있다

배뇨 후에는 앞에서 뒤로 닦기= 대장균의 침입을 막기 위해서는 항문과 질 주위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항문과 직장에서 나오는 세균이 요도로 감염되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배변이나 배뇨 후에 앞에서 뒤로 닦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또한 요도에 존재하는 유해한 세균을 씻어내려는 목적으로 여성청결제를 매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과도한 사용은 오히려 우리 몸을 지키는 유산균까지 제거할 수 있다. 따라서 여성청결제는 주 1~2회만 사용할 것을 권한다. 소변을 참지 않는다= 소변을 오래 참으면 균이 방광내에 오래 머물러 방광염을 자극할 수 있다. 따라서 신호가 느껴지는 즉시 소변을 보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고, 적당량의 수분 섭취를 통해 소변을 원활하게 배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너무 꽉 끼는 속옷을 입지 않는다= 속옷이나 바지가 너무 꽉 끼면 요도에 상처를 일으킬 수 있고, 통풍이 잘 되지 않아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이 만들어진다. 속옷은 넉넉한 사이즈로 선택하고 통기성이 좋은 면 소재를 추천한다. 착용 후에는 고무줄이 사타구니를 너무 조이지는 않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하이닥 상담의사 이수형 원장(그랜드비뇨의학과의원 비뇨의학과 전문의), 최정은 원장(처음처럼내과 내과 전문의)


이전글 : 테스토스테론 수치 확인하는...남성호르몬 검사 [알고 받는 건강검진]
다음글 : 여성을 괴롭히는 ‘요로감염’…유발하는 생활습관은?